올해 스마트도시 조성사업에 천안시-광명시 등 4곳 선정..."지속가능한 상생 도시 조성"
올해 스마트도시 조성사업에 천안시-광명시 등 4곳 선정..."지속가능한 상생 도시 조성"
  • 박철주
  • 승인 2024.06.23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는 '2024년 스마트도시 조성사업'에 거점형은 충남 천안시 1곳, 강소형은 경기 광명시, 강원 태백시, 경북 경산시 등 3곳을 선정했다고 23일 밝혔다.

스마트도시 조성사업은 지자체와 민간기업 등이 힘을 모아 기존 도시의 다양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역 특성에 맞는 획기적인 서비스를 찾고 만들어 나가는 사업이다. 

‘거점형’은 도시문제 해결을 위한 종합 솔루션을 개발·실증해 스마트도시 확산을 이끌어 갈 스마트 거점을 조성하고, 3년간 국비 160억원(지방비 1:1 매칭)이 지원된다.

‘강소형’은 기후위기·지역소멸 등 환경변화에 대응력을 확보하기 위한 특화 솔루션이 집약된 도시를 조성하는 사업으로, 3년간 각 국비 80억원(지방비 1:1 매칭)을 지원한다.

          포용적이고 역동적인 미래혁신도시 PRISM City 천안/국토부 제공

거점형에 선정된 천안시는 충청권 메가시티를 견인할 스마트 거점으로 도약하기 위해 역세권 혁신지구, 스마트그린산업단지, 캠퍼스 혁신파크 일원을 민간 친화적 스마트도시로 조성할 예정이다.

또한 AI 기반 자원순환 모델, 음성기반 노면분석, 탄소중립 자율주행 셔틀 등 시민체감형 스마트서비스와 함께 디지털트윈 기반 가상실증공간(버추얼 스테이션)을 구축해 어반테크 기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천안시에는 3년간 국비 160억원(지방비 1:1 매칭)이 지원된다.

             사람과 도시의 연결, 누구나 쉽게! MILE EASY 광명/국토부 제공

강소형에 선정된 광명시는 광명역세권지구 일원에 교통, 에너지, 재해·안전 스마트서비스를 데이터 기반으로 유기적 연계하는 탄소중립 스마트도시를 조성할 계획이다. 전기이륜차 배달문화 밸류체인, 기업대상 업무용 전기차 공유 등 친환경 교통수단으로 전환하고, 이상기후 대응을 위해 AI분석 재해 예측, 탄소관리 플랫폼, 신재생에너지 가상 거래 서비스 등을 구현한다.

    신기술과 열정시민으로 다시 뛰는 Smart M+City 태백시/국토부 제공

태백시는 급격한 인구감소, 고령화 등으로 인한 지역소멸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스마트마이닝 혁신기술 기반 지역특화산업 활성화로 시민포용적 강소도시를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장성광업소(제2갱도)는 스마트마이닝 실증공간으로 활용하고, 무인트럭 운영, 블록체인 기반 자원이력시스템, 디지털 창작소 등 서비스를 구현하여 기업 유치와 인구 유입도 유도한다.

           청년에 의한, 청년을 위한 혁신성장 플랫폼도시 경산/국토부 제공

경산시는 청년인구 감소로 인한 지역경제 쇠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기존의 도시 인프라(경산 임당 유니콘파크, 청년지식놀이터 등)를 연계‧활용해 AI 모빌리티(Bike), 스마트미디어시티 아트 솔루션, 청년창업 스마트 플랫폼, 데이터 에코체인 플랫폼 등 청년과 시민이 참여하는 서비스 구축으로 신사업 일자리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한편 이번 사업은 올해 거점형과 강소형 등 2개 유형으로 나눠 지난달 공모 접수했다. 이에 거점형에 총 4개 지자체가 신청해 4:1의 경쟁률을 보였으며, 강소형은 총 17곳이 신청해 5.7:1의 경쟁률을 보였다.

국토부는 지자체로 하여금 사업을 통해 개발되는 솔루션을 오픈소스로 공개(거점형 2종, 강소형 1종)하고, 광역지자체에 구축 중인 데이터허브와 연계하도록 해 스마트서비스를 보다 빠르고 경제적으로 확산할 수 있는 플랫폼 도시 구현을 위한 환경을 조성해 나갈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