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농귀촌 궁금증은 ‘그린대로’가..."귀농 결정 지원"
귀농귀촌 궁금증은 ‘그린대로’가..."귀농 결정 지원"
  • 윤상현
  • 승인 2024.07.09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귀농귀촌통합플랫폼 '그린대로' 메인화면/농식품부 제공

귀농귀촌통합플랫폼 ‘그린대로’가 서비스 첫해에 4만명의 회원 가입을 달성했으며, 이 중 회원 1000여명이 귀농에 도움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린대로’는 지난해 7월 운영을 시작한 귀농귀촌 정책, 농지·주거, 일자리 등 관련 정보와 서비스를 개인 맞춤형으로 제공하는 플랫폼이다.

9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그린대로’의 신규 회원 가입자 수는 총 4만308명으로, 일 평균 112명이 가입했다. 연령대별로는 30대 이하 청년이 34.7%로 가장 많았으며, 회원들의 거주지는 수도권이 과반수(52.8%)를 차지했다. 특히 신규 가입 회원 중 농업경영체 등록자를 파악한 결과, 총 1079명이 등록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그린대로’의 방문자 수는 지난달 기준 총 592만명으로, 일 평균 1만6397명이 방문한 것으로 조사됐다. 주요 메뉴별 조회 수를 살펴보면 ‘농촌에서 살아보기’, 동네작가 등으로 구성된 ‘체험정보’(31.5%)가 가장 많았다.

이 외에도 유사한 관심(지역·품목)을 가진 회원들이 영농정보·농촌생활 등에 대해 소통할 수 있는 공간인 ‘커뮤니티’에는 88개 모임이 만들어졌으며, 청년이 전체(767명)의 46%(353명)을 차지하며 많은 관심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윤원습 농식품부 농업정책관은 “귀농귀촌 플랫폼 ‘그린대로’의 성공적 운영에 이어, 지난 5월에 빅데이터 분석 기반을 도입하고, 청년농통합플랫폼 ‘탄탄대로’를 구축해 정보제공 기능을 한층 고도화했다”며 “앞으로도 귀농귀촌 희망자들아 체계적인 준비와 안정적인 정착을 할 수 있도록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