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콘, 결혼이주여성과 함께 직업체험의 날 개최
아르콘, 결혼이주여성과 함께 직업체험의 날 개최
  • 강용태
  • 승인 2018.05.30 2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리너>에서 열린 “2018 결혼이주여성 직업체험 행사” 에서 필리핀 이주여성 박마벨 씨가 다문화가족의 엄마를 대상으로 커피머신을 이용하여 음료를 제조하는 방법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아르콘은 지난 5월 17일(목)에 언더스탠드에비뉴 브리너에서 <결혼이주여성과 함께하는 브리너 직업체험의 날>을 열었다.
 
언더스탠드에비뉴 <브리너>는 5월 가정의 달과 오픈 2주년을 맞아 성동구 결혼이주여성과 그 자녀를 초청하는 “1일 바리스타 & 파티쉐 체험”을 기획했다. 이 행사에는 다문화가족의 결혼이주여성 5명과 자녀 7명이 초대되어 엄마와 자녀가 함께 초코 쿠키를 만드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지난 3년간 <브리너>에서 전문 직업인으로 성장한 박마벨 씨가 강사로 참여하여 에스프레소 머신을 활용한 커피 음료와 여름 음료인 스무디 만드는 법을 강의하였다. 

강사로 참여한 박마벨 씨는 “<브리너>에서 일하며 가정 경제에 도움을 주고 아이들에게도 일하는 엄마의 모습을 보여줄 수 있어서 자긍심을 느꼈다. 특히 이번 행사에서 강사로 서면서 저와 같은 결혼이주여성들에게 한국 생활에 더욱 잘 적응할 수 있다는 희망을 주게 된 것 같아 기쁘다.“ 며 행사 참여 소감을 전했다. 또한 고향인 필리핀을 떠나 한국에 정착한 지 13년차로 가정주부와 워킹맘의 균형을 맞추며 살아가는 일상을 나누며 참여한 결혼이주여성과 공감대를 형성하고 소통하였다.

아르콘은 언더스탠드에비뉴 <브리너>를 통해 박마벨 씨 외에도 중국, 베트남 등 다양한 국가의 결혼이주여성을 교육하고 채용해 한국에서의 자립을 돕고 있다. 손님 응대를 위한 한국어와 서비스 교육, 요리 및 바리스타 교육뿐 만 아니라 사기진작을 위한 신메뉴 콘테스트를 진행하고 정기적인 상담을 통해 결혼이주여성이 안정적으로 일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지난 해에는 결혼이주여성의 고향을 대표하는 음식을 소개하는 푸드마켓을 개최한바 있으며 올해 하반기에도 결혼이주여성과 함께 신메뉴 개발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일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