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플러스병원, 다문화공동체의 건강지킴이 나서
사랑플러스병원, 다문화공동체의 건강지킴이 나서
  • 이윤식
  • 승인 2018.09.12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나섬공동체와 협약을 통해 다문화 이주민들의 건강지킴이 자처
▲ 사랑플러스병원, 다문화공동체의 건강지킴이 나서

[도농라이프타임즈] 관절·척추·재활을 전문병원인 사랑플러스병원은 지난 8월 23일 다국적 이주민들의 인권과 복지를 지원하고 있는 선교단체 (사)나섬공동체와 협약을 맺고 다문화 근로자 및 자녀들을 위한 건강지킴이 역할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사)나섬공동체는 몽골 근로자들의 자녀를 돌보는 재한몽골학교, 다문화 이주민 학교 등 다국적 이주민들의 인권과 복지를 위해 지원하고 있는 선교단체이다.

사랑플러스병원은 지역주민들의 건강을 책임진다는 마음으로 지역주민들을 위한 건강강좌와 다문화 외국인 근로자를 위한 건강 상담 및 치료 등 다양한 국내외 봉사활동을 이어 왔다.

국희균 병원장은 "사랑플러스병원은 가족을 떠나 타국에서 열심히 살아가는 다국적 이주민들의 건강 지킴이가 되어 다문화 이주민들의 건강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며, 어려운 이웃들에게 봉사하는 병원으로 자리매김하기를 기대하고 있다. 이러한 작은 노력이 글로벌 병원으로 가는 길목이라고 생각 한다“ 고 소감을 말했다.

사랑플러스병원은 국내 다문화 이주민들의 건강을 위해 1달에 1번씩 각 지역 교회를 방문해 지역에 살고 있는 이주민들의 건강을 체크하고 있다. 선교병원을 지향하는 사랑플러스병원은 국내에 거주하는 이주민들에게 헌신하는 병원이 되기 위한 노력을 강화하고 있다.

또한, 사랑플러스병원은 올해 초 국제진료팀을 설립해 러시아, 카자흐스탄, 몽골, 중동지역 등 외국인 환자 유치를 위한 해외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