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범 장애인 부부 47쌍...'사랑- 헌신' 의미 일깨워
모범 장애인 부부 47쌍...'사랑- 헌신' 의미 일깨워
  • 김영석
  • 승인 2018.10.11 1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지체장애인협회, 모범 장애인 부부 초청 행사 개최

사단법인 한국지체장애인협회(중앙회장 김광환)는 서로를 향한 사랑과 헌신적인 삶으로 귀감이 되고 있는 모범 장애인 부부의 노고를 치하하기 위해 12일 여의도 GLAD호텔에서 모범 장애인 부부 47쌍을 초청해 ‘2018 전국장애인부부초청대회’를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대회에서는 사회의 편견과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아름다운 가정을 일궈낸 17쌍의 부부가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등 상을 받게 된다.

이 대회의 최고 영예의 상은 ‘가연상(보건복지부장관 표창)’으로 이귀만·박점순 부부(대구)가 수상하게 된다.

박점순씨는 행복한 결혼생활 32년을 보냈지만 2009년 8월 갑작스럽게 다가온 불의의 사고로 전신마비 진단을 받는다. 남편의 극진한 간호로 호전, 전동 휠체어에 의지해 움직일 수 있게 됐지만 2년 후 남편까지 뇌수막염으로 쓰러지면서 지체 및 언어 장애를 갖게 된다.

서로 거동이 불편한 상황이었고 남편은 언어 소통에도 어려움을 겪었지만 둘은 가족의 따듯한 보살핌으로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었다. 이들의 사연은 많은 심사위원들에게 감동을 선사해 높은 점수를 받았다.

이 외에도 김용·황정현 부부(대전), 서용수·김상자 부부(울산), 박삼철·이춘애 부부(충북), 이영로·김현호 부부(전남)가 ‘정연상’(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고진하·김귀남 부부(강원), 안석배·김순남 부부(경북)가 ‘연리상’(행정안전부장관 표창)을 받는다.

또 박대진·김순선 부부(제주), 김영진·이춘희 부부(서울), 이주현·서미정 부부(경기), 송원기·이순득 부부(전북), 김완식·박은형 부부(서울)가 ‘가화상’(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유은덕·이옥하 부부(충남), 원종구·장옥봉 부부(경기)가 세대공감상(삼성카드사장 표창)을, 황인철·권윤경 부부(대구), 김상호·이혜숙 부부(서울), 김명수·심순자 부부(경기)가 ‘특별상’(한국지체장애인협회 중앙회장 표창)을 수상한다. 이 외의 30쌍의 부부는 모범가정상(한국지체장애인협회 중앙회장 표창)을 받는다.

행사는 시상식 외 초청 강사의 강연 및 저녁 만찬, 서울 N타워 전망대 야경관람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또 이번 행사에 초청되는 모범 장애인 부부에게 이들의 아름다운 삶의 이야기를 담아 펴낸 ‘2018 전국장애인부부 생활수기’책자를 증정하는 순서도 갖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