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 2018 세계로봇보고서 "서비스로봇, 물류업 수요 강세"
IFR, 2018 세계로봇보고서 "서비스로봇, 물류업 수요 강세"
  • 김영석
  • 승인 2018.11.08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로봇연맹(International Federation of Robotics, IFR)이 발행한 ‘2018 세계 로봇 보고서’에 따르면 2017년 전 세계 전문가용 서비스로봇의 판매가치가 66억달러로 39%, 판매량은 85% 일제히 상승했다.

물류업 수요가 특히 강세를 보였다. 전체 전문가용 서비스로봇 판매량의 63%, 판매가치의 36%를 물류업이 차지했다. 신생기업들의 활발한 진출에 힘입어 전문가용 서비스로봇 판매 호조는 계속될 전망이다.

IFR의 구드런 리첸버거(Gudrun Litzenberger) 사무총장은 “전문가용 서비스로봇의 판매 규모가 2019년부터 2021년까지 총 460억달러에 이를 전망이다”며 “물류, 의료, 필드 서비스가 수요를 든든히 뒷받침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전문가용 서비스로봇 시장 동향을 살펴보면, 2017년 설치된 물류 로봇은 총 6만9000대로 2016년 2만6300대 대비 162% 급증했다. 물류로봇 판매가치 역시 240억달러를 기록해 2016년 대비 138% 증가했다.

의료용 로봇 또한 수요가 호조를 보이며 성장 잠재력을 과시했다. 2017년 의료용 로봇의 판매가치는 19억달러로 증가, 전체 전문가용 서비스로봇 판매가치의 29%를 차지했다.

대다수가 착유 로봇(milking robots)인 필드 서비스용 로봇의 판매가치는 전체 전문가용 서비스로봇 판매가치의 15%를 차지했다. 금액으로는 2% 소폭 감소한 9억6600만달러를 기록했다.

개인 및 가정용 서비스로봇 시장 동향은 개인의 일상을 돕거나 오락용으로 사용하는 개인용 서비스로봇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2017년 개인용 서비스로봇 판매가치가 27% 증가한 21억달러를 기록했다.

지역별 서비스로봇 제조업체로 정식 등록된 업체는 700개가 넘는다. 그 중 300개 업체는 유럽에 터를 잡고 있다. 이어 북미 업체가 250개, 아시아 업체가 130개다. 서비스로봇 제조업체의 약 30%는 설립된 지 5년이 넘지 않는 신생기업으로 추정된다.

IFR이 발표한 보고서 전문은 웹사이트(https://ifr.org/ifr-press-releases/)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 527 브랜드칸타워13층
  • 대표전화 : 070-5123-796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미도
  • 명칭 : 도농라이프타임즈
  • 제호 : 도농라이프타임즈
  • 등록번호 : 서울 아 04927
  • 등록일 : 2018-01-11
  • 발행일 : 2017-05-18
  • 발행인 : 윤배근
  • 편집인 : 윤배근
  • 도농라이프타임즈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도농라이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onongnews@donong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