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어에 대한 현장 고발" ‘훈의 시대’ 출간
"언어에 대한 현장 고발" ‘훈의 시대’ 출간
  • 이윤식
  • 승인 2018.12.04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교-회사-집까지 생애주기 따라 관통하는 ‘가르침의 언어’와 이를 통해 양산되는 ‘대리인간’화 거부 선언

미래엔 와이즈베리는 ‘나는 지방대 시간강사다’, ‘대리사회’로 제도의 현실적 괴리와 사회적 균열에 대한 현대인의 무감각에 일침을 가하며 큰 반향을 일으켰던 김민섭 작가가 대학, 사회에 이어 이번에는 언어에 대한 현장 고발에 나섰다고 4일 밝혔다.

미래엔 와이즈베리가 출간한 ‘훈의 시대’는 제도적 언어로 양산되는 ‘대리 인간’에 대한 김민섭 작가의 세 번째 경고이자 반론의 성명서다. 나는 지방대 시간강사다에서는 나를 통해 대리사회에서는 사회를 통해 제도 안팎의 균열을 몸소 체험한 저자는 이 책에서 가르침을 위해 규정된 언어를 통해 제도권의 경계를 탐색하고 시대적 이중성을 들여다본다.

저자는 현모양처를 강조하는 여학교 교훈부터 고객만족을 위한 최선을 필두로 한 사훈, 사는 곳으로 자신을 규정하게 하는 아파트 슬로건 등 일상에서 접하는 괴물 언어들을 ‘여혐’, ‘갑질’, ‘투기’와 같은 사회적 아노미의 주범으로 지목했다. ‘훈’이 어떻게 제도적 가치들을 재생산하는지, 또 계몽 또는 자기계발로 포장되어 어떻게 개개인을 제도권의 욕망을 실현하기 위한 대리 인간으로 전락시키고 있는지를 고발한다.

저자는 생애주기에 따라 우리가 거쳐가는 공간을 학교, 회사, 개인 등 3가지로 나누어 저자가 직접 경험하거나 접한 다양한 에피소드를 풀어내며 각각의 훈을 정리했다.

제1부‘욕망의 언어, ‘훈’에 대하여’에서는 훈에 대한 사전적 의미와 함께 훈이 개인과 사회에 전달되는 여러 경로와 형태를 다뤘다. 제2부‘학교의 훈’에서는 교훈과 교과로 전달되는 학교의 훈들이 어떻게 개인의 몸과 언어를 통제해 왔는지를, 제3부‘회사의 훈’에서는 대기업부터 스타트업에 이르기까지 여러 회사들의 사훈을 통해 외형적으로는 크게 달라 보이는 회사들이 어떠한 언어로 유사하게 구성원들을 통제하고 있는지 살펴본다. 마지막 제4부‘개인의 훈’에서는 개인의 주거 공간, 소설네트워크서비스(SNS)에 스스로 자신을 드러낸 훈 등을 통해 개인과 현 시대의 욕망을 지적함과 동시에 또 다른 한쪽에서 싹 틔우는 주체적 인간의 희망을 엿보았다.

저자는 21세기에도 여전히 전통이라는 미명 하에 남아있는 언어적 도그마가 변화를 원하는 개인을 가로막는 가장 큰 장애물이라고 지적하며 급변하는 사회에서 구시대의 종언을 고하려면 그 시대를 지배한 언어가 종말했음을 알려야 한다고 주장한다. 일상에서 마주하는 여러 지침의 언어에 대해 물음표를 던지고 스스로의 훈을 만들어야 한다는 문제의식을 일깨워 주는 것이 이 책의 핵심이다. 저자는 이 책을 통해 각자의 자리에서 저마다의 훈을 바꾸어간다면 우리 사회의 훈 역시 변화시킬 수 있을 것이라는 희망적 제안으로 저자 본인의 훈을 독자에게 전하고 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 527 브랜드칸타워13층
  • 대표전화 : 070-5123-796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미도
  • 명칭 : 도농라이프타임즈
  • 제호 : 도농라이프타임즈
  • 등록번호 : 서울 아 04927
  • 등록일 : 2018-01-11
  • 발행일 : 2017-05-18
  • 발행인 : 윤배근
  • 편집인 : 윤배근
  • 도농라이프타임즈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도농라이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onongnews@donong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