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래 친구에게 직접 배우는 '또래 화상영어' 서비스 나와..."수익 일부 기부 낙후된 지역의 10대들에게 교육 기회 부여"
또래 친구에게 직접 배우는 '또래 화상영어' 서비스 나와..."수익 일부 기부 낙후된 지역의 10대들에게 교육 기회 부여"
  • 강용태
  • 승인 2018.12.06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어민 친구에게 현지에서 또래끼리 사용하는 표현을 직접 배울 수 있는 화상 영어
전세계 10대들의 관심사를 매개로 대화할 수 있는 프로그램
마이피어튜터스닷컴에선 영어를 배우고 싶은 친구를 직접 선택할 수 있다

영어 교육 스타트업 마이피어튜터스닷컴(대표 최선우)이 미국 원어민 친구에게 직접 영어를 배우는 화상 서비스를 오픈한다고 6일 밝혔다.

마이피어튜터스닷컴의 또래 영어 서비스는 국내 및 아시아권에서 오랜 기간 영어를 공부한 많은 청소년과 대학생들이 지금까지 배운 영어를 직접 원어민 친구에게 사용해 보고, 원어민 친구로부터 현지 영어 표현을 그대로 배울 수 있는 서비스다.

기존의 화상영어가 대부분 동남아시아 성인 강사로부터 특정한 상황에서의 ‘표현을 배우는’ 수동적인 서비스인 것에 비해 또래 화상영어는 연령층이 비슷한 10대 영미권 학생들과의 매칭을 통해 같은 나이대만이 공감할 수 있는 주제를 가지고 주도적으로 말할 수 있다는 점이 차별화 포인트다. 또래이기 때문에 뉘앙스를 담은 Shadowing(흉내 내기, 따라 하기)도 성인 선생님보다 몰입도가 높다.

또래 화상 영어를 개발한 마이피어튜터스닷컴 팀은 미국 유학 후 현지 IT 기업이나 국내 대기업 등에서 경력을 쌓은 인재들로 구성되어 있다.

최선우 대표는 “초기 미국 유학 당시 현지에서 쓰는 단어 및 표현이 한국에서 배운 것과 달라 실생활에서 쓰는 영어는 현지에서 배워야 한다는 생각을 했다”며 “많은 돈을 들이지 않고도 미국 현지에서 쓰는 영어를 원어민 또래에게 직접 배울 수 있는 피어튜터링(Peer Tutoring) 학습 방식에 착안하여 서비스를 출시하게 됐다. 어학연수를 다녀왔거나 준비 중인 자녀, 또는 언어를 매개로 다양한 문화를 체험하고 세계 각국의 또래 친구를 사귀고 싶어하는 아동, 청소년에게 충분히 매력적인 서비스임에 틀림없다”고 강조했다.

마이피어튜터스닷컴을 통해 큰 아이(초등 5학년)에게 미국 친구를 만나게 해 준 엄차현씨(성남시 분당구)는 “미국 출장 등으로 현지에 나가 보면 업무와 관련된 영어는 어려움 없이 사용할 수 있었으나 개인적인 얘기를 나누는 스몰 토크 시 현지인들이 쓰는 영어는 통 알아들을 수가 없어 답답했던 경험이 있다. 내 아들에게는 어릴 때부터 시험문제에 나오는 어려운 영어가 아닌 현지에서 쓰는 생생한 영어를 배울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고 싶었다”며 “또래 화상 영어는 현지 또래끼리 쓰는 영어를 원어민 친구에게 배움으로써 영어의 미묘한 뉘앙스까지 제대로 이해할 수 있다. 딱딱한 수업이 아니라 친구에게 배우다 보니 영어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까지 사라졌다”고 말했다.

서비스 이용자들은 마이피어튜터스닷컴에서 만난 전세계의 친구들을 통해 다른 문화권을 경험할 수 있다. 더불어 영어를 가르치는 미국 원어민 청소년들은 교육을 통해 얻은 수익의 일부를 기부함으로써 낙후된 지역의 또래들에게 학교 건립 등으로 배움의 기회를 제공한다.

아직은 PC 환경에서만 화상 서비스가 되지만 앱을 설치하면 미국에 있는 또래 친구들과 언제든지 텍스트 채팅을 할 수 있다.

한편 마이피어튜터스닷컴은 12월 31일까지 가입하면 원어민 또래와 한 시간 동안 무료로 대화할 수 있는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자신이 원하는 또래 원어민 튜터는 마이피어튜터스닷컴 홈페이지를 통해 만날 수 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 527 브랜드칸타워13층
  • 대표전화 : 070-5123-796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미도
  • 명칭 : 도농라이프타임즈
  • 제호 : 도농라이프타임즈
  • 등록번호 : 서울 아 04927
  • 등록일 : 2018-01-11
  • 발행일 : 2017-05-18
  • 발행인 : 윤배근
  • 편집인 : 윤배근
  • 도농라이프타임즈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도농라이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onongnews@donong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