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리테일, GS25 전용 ‘친환경 장바구니’ 도입...환경보호 적극 실천 나서
GS리테일, GS25 전용 ‘친환경 장바구니’ 도입...환경보호 적극 실천 나서
  • 강용태
  • 승인 2019.08.15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reen Save' 선포..친환경 경영 실천

친환경 시대 환경보호를 위한 편의점 업계 최초 ‘친환경 다회용백’이 등장했다.

GS리테일은 2018년 기업의 사회적책임을 다하고 지속가능한 발전의 실현을 위해 친환경 활동 통합 캠페인 ‘Green Save(이하 그린세이브)’의 일환으로 ‘친환경 다회용백’을 도입했다고 15일 밝혔다.

GS25의 친환경 다회용백은 실용적인 부직포 재질로 제작되어 일회용품 절감 효과는 물론 고객들의 쇼핑 편의를 크게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8월 28일부터 전국 GS25 매장에서 판매되며 판매 가격은 500원이다.

GS리테일은 친환경 선도 기업으로서 고객과 함께 환경사랑을 실천해 나가고자 편의점 업계 최초로 전용 친환경 다회용백을 도입하게 됐다. GS25뿐만 아니라 GS THE FRESH, 랄라블라, GS fresh 등 GS리테일의 모든 사업부와 함께 환경보호를 위한 다양한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GS리테일은 △환경친화적 소재변경 △재활용 활용성 확대 △포장축소 의 3가지 활동테마를 선정해 ‘그린세이브’의 로고와 엠블럼을 GS리테일의 친환경 활동 테마로써 실제 상품에 적용하고, 패키지와 상품 개선활동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