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젤스윙, 3차원 건설 현장 관리 '드론 데이터 플랫폼 2.0' 출시
엔젤스윙, 3차원 건설 현장 관리 '드론 데이터 플랫폼 2.0' 출시
  • 김영석
  • 승인 2020.06.01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장 목표 작업량 실제 작업량 간 차이 시각적 나타내 더 간소하고 정확한 드론 측량 작업 가능"

최근 스마트 건설 및 비대면 기술 트렌드의 관심이 뜨거운 가운데 더 현실감 있는 3차원 건설 현장 관리를 가능하게 할 수 있는 ‘콘테크 플랫폼’이 출시됐다.

건설용 드론 플랫폼 스타트업 엔젤스윙이 드론의 자동 비행으로 매핑한 데이터를 처리, 분석, 활용할 수 있는 드론 데이터 플랫폼 2.0을 론칭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2.0 론칭은 ‘콘테크 플랫폼’ 확장으로 정의하고 효과적인 현장 ‘확산’, 획기적인 ‘생산성’ 향상, 통합적 ‘현장 가상화’를 실현하기 위해 더 많은 현장의 데이터를 품고 다양한 건설 이해관계자의 기술 접근성을 높여 디지털 협업 플랫폼으로 발전한다는 계획이다.

콘테크는 건설(Construction)과 기술(Technology)의 합성어로, 건설공정을 디지털화해 생산성을 높이는 각종 혁신 기술을 의미하는 신조어로 엔젤스윙 플랫폼 2.0은 3차원 모델에 3차원 설계 도면을 가시화해 공정 현황을 더 직관적으로 파악하도록 도와준다.

또한 현장 목표 작업량과 실제 작업량 간 차이를 시각적, 정량적으로 나타내 더 간소하고 정확한 드론 측량 작업이 가능하다.

한편 엔젤스윙은 건설 현장의 기술 접근성(accessibility) 문제를 제시하며 2018년 국내 최초로 드론 데이터 플랫폼을 시장에 론칭 현재는 20대 건설사의 절반 이상이 활용하고 있다며, 자체 솔루션 개발 수요가 강한 건설 산업에서 대형 건설사들이 앞다퉈 스타트업 제품을 도입하고 있는 것은 스타트업 특유의 애자일(agile, 민첩)한 특성 때문이다. 사용성도 높으면서 실제 공정 프로세스상에서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제품을 지속적으로 업데이트하며 건설사들의 호응을 얻은 것으로 풀이했다.

엔젤스윙 박원녕 대표는 “정부가 추진하는 기술 개발 국책 사업, 건설 관련 학계의 연구, 산업계의 기술 개발 목표는 모두 ‘디지털화를 통한 생산성 향상’이라는 키워드로 모인다. 문제는 얼마나 빨리 기술을 상용화해 현장에서 실제로 쓰며 가치를 내도록 만드느냐에 있다”며 “앞으로 꾸준한 기술 개발을 통해 스타트업의 민첩함을 보여주면서 현장 실무의 생산성을 높여 스마트 건설 시대를 한걸음 앞당기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