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단 원, 가슴 아픈 사랑이야기 ‘동행’ 개막
극단 원, 가슴 아픈 사랑이야기 ‘동행’ 개막
  • 박영선
  • 승인 2020.07.07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재성, 하미혜의 가슴 아픈 사랑이야기 ‘동행’

“현시대를 사는 모든 분들께 우리 이웃들의 삶을 통해 다시 살아갈 삶의 의지와 꿈을 가져 노년기에 자칫 소외감으로 희망을 잃어버릴 수 있는 분들께 새로운 시각을 가질 수 있도록 바라는 마음으로 작품을 선택했다”

빨간피터의 고백’, ‘아내의 서랍’, ‘엑스트라’ 등 중·장년층 관객에게 호평을 받아온 극단 ‘원’이 실버관객을 위한 연극 ‘동행(윤대성 작 / 장성원 연출)’을 공연한다고 7일 밝혔다.

극단 원은 코로나19로 바깥출입을 자제하고 있는 상황에서 특히 감염에 노출되기 쉬운 실버층을 겨냥한 연극을 선택함으로써 작품성과 흥행성 등 두 성과를 주목하고 있다.

연극 ‘동행’은 7일(화)부터 19일(일)까지 대학로 ‘공간아울’에서 공연될 예정이다. 장성원 연출(44)은 “윤대성 선생님작 동행을 첫 연출작으로 선택한 것은 뜻밖에도 쉬웠다”고 말했다.

이야기는 생의 마지막을 향해가는 기적 같은 만남을 통해 다시 살아갈 이유를 발견하며, 오직 사랑을 통해 다시한번 삶의 의지와 꿈을 가지게 된다는 것을 애절하게 보여줘 평단의 극찬을 받은 바 있다.

작품의 높은 완성도를 위해 주호성 씨가 예술감독으로 참여했으며 양재성, 하미혜, 김순이, 박종보(모세), 주현우 등과 변검의 일인자인 김동영 배우가 특별 출연해 연극에 볼거리를 더해주고 있다.

          극단 원의 연극 ‘동행’ 포스터 제공=공간아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