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민속촌, 전통과 디지털의 만남 야간개장 특별공연 ‘연분’ 첫 선
한국민속촌, 전통과 디지털의 만남 야간개장 특별공연 ‘연분’ 첫 선
  • 박영선
  • 승인 2020.07.31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즈넉한 분위기 연출하는 야간개장, ‘After 4’ 티켓으로 오후 9시 30분까지 관람 가능

조선시대 두 남녀의 애절한 사랑을 판소리와 한국무용 등의 전통공연과 LED 퍼포먼스, 쉐도우 아트 등의 디지털 콘텐츠로 표현한 초대형 멀티미디어 융합 공연이 펼쳐진다.

전통문화 테마파크 한국민속촌이 초대형 멀티미디어 융합 공연 야간개장 특별공연 ‘연분’을 새롭게 선보인다고 31일 밝혔다.

아울러 한국민속촌 민속마을에는 ‘달빛정원’, ‘다리 차오른다’ 등 아름다운 경관과 조명으로 가득한 포토존이 관람객을 맞이한다. 한국민속촌 놀이마을에서도 야간개장을 실시한다. 바이킹, 회전목마, 범퍼카 등 신나는 어트랙션의 재미가 야간까지 이어질 예정이다.

한국민속촌은 야간개장에 입장하는 고객들을 위해 오후 4시 이후에 입장할 수 있는 ‘After4’ 티켓을 현장 판매한다. 한국민속촌 야간개장 ‘달빛을 더하다’는 11월 1일까지 매주 금, 토, 일에 관람할 수 있다.

한편 한국민속촌은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 동참하는 차원에서 매표 및 입장 시 일정 간격을 두고 안내하며, 고객과 직원들의 안전을 위해 입장 전 발열 체크 및 마스크 착용 확인을 실시하고 있다. 발열 체크 시 37.5도 이상이거나,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관람객은 입장을 제한한다.

             한국민속촌 야간개장 전경 사진제공 한국민속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