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바이저, 부산장애인일자리통합지원센터에 '인공지능 면접 솔루션' 기증...장애인 비대면 면접 방식 적응 지원
블루바이저, 부산장애인일자리통합지원센터에 '인공지능 면접 솔루션' 기증...장애인 비대면 면접 방식 적응 지원
  • 김영석
  • 승인 2020.10.20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루바이저가 비대면 면접 채용이 확대됨에 따라 장애인이 비대면 면접방식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돕고, 이를 통해 채용 기회가 확대될 수 있도록 인공지능 면접 솔루션 '하이버프 인터뷰'를 기증했다.

본투글로벌센터(센터장 김종갑)는 멤버사인 블루바이저(대표 황용국)가 부산광역시장애인일자리통합지원센터(이하 통합지원센터)와 협약을 맺고 인공지능 면접 솔루션 ‘하이버프 인터뷰’를 기증했다고 20일 밝혔다.

또한 블루바이저는 장애인이 사용하는 환경에 맞도록 개선된 하이버프 인터뷰를 10월 19일부터 시작된 부산장애인 온라인 채용 박람회에서도 무료 체험할 수 있도록 제공했다.

통합지원센터는 하이버프 인터뷰를 통해 장애인이 비대면 인터뷰에 적응할 수 있도록 적극 활용함으로써 일자리 지원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블루바이저에 따르면 하이버프 인터뷰는 인공지능 분석 능력을 바탕으로 기업은 대면 면접을 위한 비용 절감과 면접자에 따라 합격 기준을 달리하는 휴먼리스크 제거할 수 있다. 또한 구직자는 자신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 등을 선택할 수 있어 보다 편안한 상황에서 면접이 가능하고, 인터뷰 완료 후 제공되는 보고서를 통해 자신을 객관적으로 파악함으로써 보완점을 찾아 개선할 수 있다.

블루바이저 황용국 대표는 “블루바이저가 개발한 서비스가 코로나19 확산의 장기화로 취약계층이 취업하는데 발생하는 어려움을 덜어내 주고, 새로운 시대에 적응할 수 있도록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이번 하이버프 인터뷰 기증을 계기로 인공지능 관련 직무개발과 취약계층의 재택근무 일자리 창출까지 최선을 다해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블루바이저는 기존에 개발이 완료된 인공지능 재테크 솔루션 ‘하이버프’의 사업화를 진행 중이다. 하이버프는 한국과 미국 시장에서 인공지능 스스로 재테크를 수행해 직접 투자와 간접 투자의 문제점을 모두 해결할 수 있는 솔루션이다. 한국과 미국 시장 버전으로 각각 나눠 글로벌 시장에 공급하고 있다.

한편 블루바이저는 영국 왕립은행 후원 핀테크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 2회 연속 선정됐으며, 미국 스타트업 월드컵 톱 10, 실리콘밸리 K-피칭 대회 우승, 이스탄불 테이크오프 파이널 리스트, 오라클 이노베이션 챌린지 우승, 뉴욕 패밀리 오피스 인사이트 주관 챌린지 우승 등 다양한 국가에서 제품의 우수성과 시장성을 인정받은 바 있다.

오른쪽부터 블루바이저 황용국 대표와 부산광역시장애인일자리통합지원센터 남진옥 부산광역시장애인일자리통합지원센터장이 협약식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본투글로벌센터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