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인문학 강연과 전통 음악을 즐기는 힐링 공연 진행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인문학 강연과 전통 음악을 즐기는 힐링 공연 진행
  • 박영선
  • 승인 2021.10.12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양한 공간에서 무용, 전시 등 다른 장르와 협업을 통해 국악에 새로운 감각을 더한 공연을 선보이며 전통 예술의 매력을 드러내는 공연 시리즈가 진행된다.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사장 정성숙)은 2021 디 아트 스팟 시리즈 ‘공간이 만든 공간’ 공연을 이달 22일부터 23일까지 총 5회에 걸쳐 뮤지엄 산 웰컴센터 다목적홀과 뮤지엄 산 일대에서 진행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공연은 안도 다다오의 건축적 특징을 소개하는 ‘건축 해설 투어’ 프로그램이 신설돼 기대를 모은다.

안도 다다오는 독학으로 세계적인 건축가가 된 입지전적 인물로, 그의 건축 공간은 서양의 기하학과 동양의 상대적 관계성을 융합한 건축물이다.

유현준이 해설을 맡은 건축 해설 투어는 안도 다다오의 건축적 특징이 잘 녹아 있는 뮤지엄 산과 그가 뮤지엄 산에서만 특별하게 사용한 건축적 요소가 무엇인지 알 수 있는 프로그램이라 건축에 관심이 있는 관객도 주목할 만하다.

유현준의 베스트셀러 ‘공간이 만든 공간’과 동명의 타이틀을 내건 이번 공연에서 유현준은 동·서양의 환경 차이에서 생겨난 문화의 차이를 건축을 중심으로 과학·역사·지리 등 다양한 분야를 아우르며 소개한다.

음악감독 황민왕과 대금의 이아람, 콘트라베이스의 최인환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음악 공연은 공간이 만든 공간에서 소개하는 동양의 특징이 우리 국악에서 어떻게 표현되고 있는지, 동양과 서양의 하이브리드가 음악에서는 어떻게 발전하고 있는지 감상할 수 있다. 동·서양 문화에 대해 깊이 있는 통찰과 관객의 시청각을 자극하는 새로운 볼거리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공연을 주관하는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정성숙 이사장은 “인문학 강연과의 비교 감상을 통해 동·서양의 문화적 맥락에서 우리 전통 음악의 새로운 가치를 발견하는 시간이 될 것”이라며 “각각의 강연 주제와 연결되는 창작 국악을 통해 우리 음악 본연의 멋을 깊이 느껴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관람료는 당일 뮤지엄 산 입장료를 포함해 강연과 음악, 건축 해설 투어가 있는 프로그램은 8만원이며, 강연과 음악이 있는 프로그램은 6만5000원이다. 코로나19 방역 수칙에 따라 회차 당 관람 인원은 선착순 20명으로 제한된다. 공연 상세 정보 확인과 예매는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누리집과 인터파크 티켓에서 확인할 수 있다.

2021 디 아트 스팟 시리즈 ‘공간이 만든 공간’ 포스터 ⓒ도농라이프타임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