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 악양창작스튜디오, 입주 작가 5인의 성과보고전 열려
하동 악양창작스튜디오, 입주 작가 5인의 성과보고전 열려
  • 박철주
  • 승인 2021.11.24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리산의 격려로 멈추었던 예술 작업 다시 시작해요”

‘지리산 품속 예술가 힐링 아지트’를 표방하는 하동군 악양창작스튜디오는 이달 26일부터 내달 9일까지 레지던스 입주 작가들의 활동을 지역사회와 공유하는 오픈스튜디오 및 성과보고전을 개최한다고 24일 밝혔다.

악양창작스튜디오는 지난해 1기를 시작으로 올해 2년째 운영되는 아티스트 인 레지던스로 경상남도와 경남문화예술진흥원이 후원하고 사회적기업인 지리산문화예술사회적협동조합 구름마가 운영하는 지역특화형 창작공간이다.

악양창작스튜디오는 화려한 경력으로 어느 곳이나 지원하면 붙을 수 있는 작가보다는 여러 가지 이유로 작업을 잠시 접을 수밖에 없었던 ‘경력 단절’ 또는 ‘아웃사이더’ 작가 등 잠재력은 있으나 지원의 사각지대에 놓인 작가를 우선하는 특화된 레지던스이다.

이에 올해는 2단계 심사 과정을 거쳐 박길안, 양원정, 임산하, 이혁, 한유미 5인의 시각예술인을 선발했으며 이들이 작업을 그야말로 ‘Re:art’ (작업 재개)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했다.

먼저 하동을 품고 있는 지리산 섬진강 등 천혜의 자연환경과 자주 접하면서 지금까지 쌓여있던 심리적 숙제와 피로를 털어내고 재충전하는 ‘리프레쉬 프로그램’과 입주 작가마다의 창작 단계를 고려하고 각자가 느끼는 어려운 점을 파악해 맞춤형으로 ‘역량 강화’를 진행하기도 했다.

한유미 작가는 프랑스 미술 학교에서 수학하고 잠시 국내에 귀국한 이후로 여러 가지 개인 사정으로 8년간 작업을 놓아버린 경우다. 더 이상 늦어지면 미술로부터 영영 멀어질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고향인 부산을 등지고 자연을 자주 접하고 관찰할 수 있는 악양창작스튜디오에 지원했다. 한유미 작가는 지난 체류 기간에 대해 “8년간 쉬어 굳었던 손과 몸이 이제 좀 풀리는 느낌이다. 이곳에서 자연을 관찰하면서 한순간도 고정돼 있지 않은 사물과 현상을 어떻게 드로잉으로 담아낼지 연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혁 작가는 북한에서 예술학교에 다녔으나 탈북 이후 영어 전공 등으로 선회했다가 3년 전 다시 미술을 시작한 경우이다. 최근 첫 개인전을 통해 탈북자로서의 이산의 경험과 낯선 한국 땅에 적응하면서 느낀 그리움과 같은 정서를 ‘자화상’, ‘반상’, ‘관월도’ 등의 작품을 통해 표현했다. 절제된 선과 색으로 한국사회 속 이방인의 감정을 드러내고 있다는 미술계의 호평을 얻기도 했다.

양원정 작가는 판화를 전공한 후 다수의 단체전과 개인전 등 왕성한 활동을 전개했으나 결혼 후 육아 등으로 작업이 중단된 상황이었다. 작가는 하동으로 10년 전 귀촌해 지역의 예술강사로 꾸준히 활동하고 있으나 정작 자신의 작업은 어떻게 다시 시작해야 할지 막막한 상태였다. 이번 악양창작스튜디오 입주를 통해 그녀는 오랫동안 꿈꿔왔던 그림책 작업에 도전해 뜨거운 입문기를 겪었다. 첫 작품 ‘하람이 동생 하동이’는 그녀의 아이 하람이와 반려견 하동이의 알콩달콩 심리전을 에피소드로 해 사람과 동물의 사랑을 테마로 한 그림책으로 하동의 아름다운 풍경이 배경으로 등장할 예정이다.

박길안 작가의 경우에는 작업 휴지기가 길지는 않지만 제대로 된 작업실이 없어서 작업을 심화시키기 어려웠다. 그는 악양창작스튜디오에 가장 일찍 출근해 가장 늦게 퇴근하는 작가로 작업실을 백프로 활용하고 있다. “기다렸다는 듯이 2년여 동안 제 안에 쌓여있던 이미지들이 봇물처럼 터져 나오고 있다”고 박길안 작가는 입주 소감을 밝혔다. 최근 9월에 개최한 소품전을 통해 일상의 작은 것들을 지긋이 ‘觀(위빠사나)’함으로써 얻어지는 지혜를 표현한 작품 50여 점을 선보였고, 전시작의 80프로가 판매되는 성과를 이루기도 했다.

악양창작스튜디오 최연소 입주 작가인 임산하는 대안학교를 나온 이후 그림 그리는 삶을 지향해 SI그림책학교에서 일러스트를 공부한 청년 작가이다. 하동에 귀촌한 부모님 덕에 동네에 악양창작스튜디오가 있다는 사실을 접하게 돼 지원하게 됐다. 치매에 걸린 친할머니의 생애사 기록에서 시작돼 악양 봉대리 할머님들의 생애사까지 근대현대사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는 할머니들의 공통의 삶을 쫓아가는 기록예술을 진행하고 있다. 할머니들의 인상적인 주름과 얼굴을 독특하고 강렬한 색감을 통해 표현함으로써 정형화된 어르신 초상을 넘어 청년다운 시선으로 재구성하고 있다.

이들 5인의 미술작가는 각자 살아온 삶의 경로는 다르지만 이곳 하동에서 멈추었던 예술 작업을 이어나감으로써 예술가 공동체를 이루고 예술도반이 됐다. 레지던시를 운영하는 독립기획자 전민정은 “예술이 아니면 안되는 이들이 어쩔 수 없이 작업을 중단했다면 이것은 굉장한 좌절이었을 것이다. 이곳 악양창작스튜디오에서는 조금 늦었을지는 모르지만 잠재력을 갖고 있는 경력 단절 작가들이 다시 작업을 재개할 수 있도록 지원해 멈추었던 삶이 이어지도록 돕고자 한다”고 악양창작스튜디오만의 포부를 밝혔다.

이번 레지던시 성과공유전 및 오픈스튜디오에는 이들 5인 작가들의 대표 작품 외에도 지역민과 3개월간 진행한 ‘공동체 미술’의 결과물도 함께 전시해 선보인다. ‘지리산 야생화 보태니컬 아트’, ‘세상을 찍다 판화놀이’ 등 하동의 주민들이 예술을 통해 교류하고 지역을 담아낸 흔적들을 작품을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또한 전시 기간 동안 관람객 300명에게는 입주작가들의 대표작이 수록된 ‘2022년도 아트캘린더’도 증정한다. 오프닝은 11월 26일(금) 오후 5시로 관람 문의는 구름마 사회적협동조합으로 하면 된다.

이혁 작가가 레지던스 기간 동안 그린 ‘악양의 장마’ 작품 (사진제공:지리산문화예술사회적협동조합 구름마) ⓒ도농라이프타임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