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내에 목재를 많이 사용할수록 주거 환경에 긍정적 효과 "
"실내에 목재를 많이 사용할수록 주거 환경에 긍정적 효과 "
  • 김경호
  • 승인 2022.05.13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재 사용량에 따른 실내 조성 모습(왼쪽부터 목재사용량 0%, 45%, 90%)제공:목재문화진흥회ⓒ 도농라이프타임즈

목재문화진흥회은 국립산림과학원과 함께한 건축물의 실내에 목재 조성 비율에 따른 온습도 모니터링 연구를 진행한 중간결과를 발표했다고 13일 밝혔다.

목재문화진흥회에 따르면 이번 연구는 동일 면적과 구조를 갖는 거주용 건축물 3동의 실내에 목재를 각각 0%, 45%, 90% 사용함에 따라 실제 온습도가 어떻게 변화되는가를 연구하는 것으로 각 건축물에 온습도 센서를 부착해 4시간 간격으로 변화를 측정했다.

2021년 6월에 시작돼 최소 3년 이상 모니터링할 계획이며 이번 중간결과는 지난해 여름철(2021년 8월)과 겨울철(2022년 1월) 실내 온습도 변화의 결과이다.

연구 결과, 실내에 목재를 90% 조성한 건축물은 목재를 사용하지 않은 건축물에 비해 습한 여름철(8월)에는 습도가 월평균 6.1% 낮고(77.3%→72.1%), 건조한 겨울철(1월)에는 42.9% 높은(25.4%→36.3%) 것을 확인했다.

이는 별도의 조습장치 없이 인간 생활에 가장 적합하다고 알려진 40~60%의 습도 환경에 가깝게 유지하는 데 기여하는 것을 의미한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한국목재공학회 춘계학술발표대회(4.21~22, 대구 EXCO)에서 발표돼 전문가들의 다양한 의견을 청취했다.

발표자로 나선 국립산림과학원 엄창득 박사는 “많은 연구자들이 건축 분야에서 목재의 활용을 통한 다양한 효과성 연구를 발표한 바 있지만, 이 연구는 실험실 차원이 아닌 실제 사람들이 이용하는 동일 규격의 거주용 건축물 내부를 목재 사용량 변화에 따라 모니터링한 실측 데이터라는 것에 의미가 크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 인간의 거주 환경과 목재의 연관성을 과학적으로 입증하는 데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목재문화진흥회는 이번 연구뿐 아니라 목재 사용이 인간에게 정서적, 신체적으로 긍정적인 효과를 입증하는 의과학적 연구를 관련 대학과 지속적으로 추진 중이며, 최종 결과를 올해 말 발표할 예정이다.